프로젝트

충남 천안시 천안새샘초등학교 더럽게 살지 말자
박성광 (충남-예산중앙초-6학년)
대상 초4 | 주제 학교생활 생활개선
지도교사 1명
참여인원 4명
  • 연수기획팀 지도교사
    연수기획팀(미래교실네트워크)
  • 설은진 참가자 (학생)
    설은진(은진)
  • 여수인 참가자 (학생)
    여수인(수인)
  • 강지민 참가자 (학생)
    강지민(지민이🍹)
  • 곽도은 참가자 (학생)
    곽도은(도넛)

이 프로젝트를 후원한 분들

후원자가 없습니다

이 프로젝트의 멘토

    멘토가 없습니다

관련 프로젝트

관련멘토

  • 김광호 (활어광어(거꾸로캠퍼스-과학)) 프로젝트 운영 방법에 대한 도움을 주기 위해서
  • 김선수 (거꾸로캠퍼스_국어_수선) 사최수프를 함께 진행하고, 도움을 드리고 싶어서 멘토활동에 참여합니다. ^^

세상은?미크는!

  • 미크는!
    2018 사최수프 원정대, 세종 다정중을 가다!   "여러분이 그린 교과맵이 어떤 문제의 답이라고 생각해보자.  이 교과맵이 답으로 나올 수 있는 질문에는 뭐가 있을까?"         영경샘의 한마디에 아이들은 정~~적. 알쏭달쏭한 얼굴들. 생소한 질문에 눈이 휘둥그레~했던 다정중 아이들의 사최수프 첫 시간, 어땠을까요? 옛! 2018 사최수프 원정대가 세종 다정중 다녀왔습니다~ 신설학교인 세종 다정중의 사최수프 동아리는 아이들이 16명이나 +_+ 오늘은 오리엔테이션 시간이라 아이들이 간단한 아이스브레이킹을 하는 것으로 시작했습니다. 원정대는 몰래 교실 뒤에 숨어서 아이들 활동을 지켜보고 있었습니다. 중간 쉬는 시간 후 조금 익숙해진 다음엔 4개 모둠으로 나뉘어 교과맵 그리기 활동을 했는데요, 교과 내용을 활용해서 어떤 문제를 풀어낼 수 있을까, 각자 고민해보는 시간이었어요! 1학년들이라 조금 어려워 하는 모습도 보였지만, 2018 사최수프 원정 1호팀 답게 "더럽게 더럽게" 교과맵을 그려내는데 성공성공! 각자 자기들이 그려본 교과맵으로 어떤 문제를 해결할 수 있을지 질문을 만들어 보는 것까지가 오늘의 활동이었는데요, 생소한 기색이 역력했지만 끝까지 모둠별로 질문을 유추해 내는 것까지 완성했어요~ A4용지 한장만 쥐어줘도 화장실 물내리기 문제해결 프로토타입을 만들어낸 아이들답게 교과맵을 그리면서도 '탈의실 투명유리', '운동장' 등의 문제소재들로 이야기를 나누더라고요. 해결하고 싶은 문제들을 이미 감지하고 있는 것 같았습니다.  세종 다정중 아이들의 사최수프 다음이야기! 원정대도 목을 빼고 기다리고 있습니다. 사최수프 원정대 출정, 방방곡곡 사최수프와 함께 계속됩니다~    *원정대를 향한 여러분의 참견과 간섭은 관심과 애정입니다.   사최수프가 영원한 한, 원정대도 영원합니다. (feat.철밥통)    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   ** 사상최대수업프로젝트 "사최수프" 교사캠프 참가자 모집중>> https://www.futureclassnet.org/4bS9xCRERA.mk ** 사상최대수업프로젝트 "사최수프" 멘토 모집중>>https://www.futureclassnet.org/d4YHk3xAGW.mk
  • 세상은?
    <사최수프> 우리는 원해요. 초등학생들의 입장에서 해결할 문제를 찾는 건 참 재미 없는 일이다. 그걸 이제야 느꼈다. 정말 재미있는 일이라 생각했는데, 순전히 내 입장이었다. 학생들에겐 부질없고 재미도 없는 일이다. 이유는 활동 자체가 흥미를 끌지 못한다. 그냥 생각하고 적는 거니까. 또한 '왜' 해야 하는지에 대한 공감도 전혀 없다. 그냥 시키니까 할 뿐이다. 그들이 늘 그래왔던 것처럼….(자신들의 힘으로 문제를 찾아서 성공적으로 해결해 본 경험이 있다면 엄청나게 유쾌한 과정이다. 해결할 문제를 찾는다는 건….) 의지가 없으니 학생들은 정말 필요로 하는 문제를 찾질 못한다. 뻔한 이야기만 주고 받는 것이다. 물론 그 시간도 온전히 인정했다. 절대 끼어들지 않았다. 교사 입장에서는 시간을 날렸다고 생각할 수 있지만, 문제 에 대한 이야기를 나눠봤다는 것만 해도 의미는 있다. 대화 과정에서 교사가 판단을 하지 않고, 질문만 해준다면 더 깊은 이야기도 가능하긴 하다. 여하튼 시각을 바꾸기로 했다. '문제'에서 '요구'로!! 무엇인가를 원한다는 건 지금은 그렇지 않다는 말이다. 자연스럽게 문제 이야기를 할 수 있는 흐름이다. 그리고 그 문제가 진짜 문제인지에 대해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흐름으로 간다. 예를 들어본다.  더 자세한 이야기는 박성광 선생님의 방방을 방문하세요! >> https://www.futureclassnet.org/Y2ub9Hv67i.fa